저는 관광 비자로 와서 10년 전 시민권 아내와 결혼을 했습니다.
다음 해에 아들을 낳았고 임시 영주권도 받았습니다.
아내는 참 착했습니다.
조그만 도넛 가게를 하며 열심히 살았습니다.
임시 영주권 만기일도 잊고 그냥 바쁘게 살았습니다.
2년 만기일이 지났다는 사실은 나중에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불체자가 되었습니다.

세월은 흘렀고 결혼 생활 6년이 되었을 쯤에 사업이 극도로 힘들어 지자 아내는 혼자 만의 세계에서 갇혀 들기 시작했고 여러 해 동안 경제적 어려움과
못 난 남편의 말 실수등,위로 받지 못하는 시간이 지속되자 6살 생일을 일 주일 앞 둔 아이를 두고 자취를 감추어 버렸습니다.
참 불쌍한 사람입니다.
폴리스 리포트(missing person)를 하고 여기 저기 찿아 다니기도 하며 지낸 세월이 3년...
얼마전 직장을 잃고 나니 형편이 너무 어려워졌습니다.
음식이 없어 남은 밀가루를 풀어 만든 국과 고추장을 반찬으로 먹는 저의
아들이 아빠가 해 주는 게 제일 맛있다는 말을 들으니 한 없이 눈물 만 나왔습니다.
저 혼자 아이를 키우며 살아 가기가 너무 힘들어 자살을 몇 번이나 생각했지만 곤히 잠 들어 있는 아이를 보면 이 못난 아빠만 믿고 있는 아이의 가슴에 상처를 줄 수 없기에 조용히 눈물 만 흘립니다.

어쩜 제가 불체자가 되어서 힘든게 아니라 저와 함께 기도 할 때 ``엄마 빨리 오게 해 주세요. 하나님``하는 아이에게 아무 것도 해 줄 수 없다는 게 한심한 것 입니다.
그냥 지다가다 여러 환경에 처해 계신 분들의 사연을 읽으며 저도 글을 올리고
싶어 적어 봅니다.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들께 새해엔 복이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중앙 일보의 실려 있는 기사 내용입니다.
*남일 갓이 않아서 가지고 왔습니다. 필라델피아도 힘든 가정들이 많이 있습니다. 함께
의지 하며 도울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연락주십시요. 뉴비전 청소년 커뮤니티 센터 채왕규 목사 (215)782-3789
http://www.koreadaily.com/qna/ask/ask_read.asp?qca_code=&cot_userid=&page=1&qna_idx=14908&title=%C7%D1%BD%C9%C7%D1+%BA%D2%C3%BC%C0%DA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53 미디어 USkorea 칭찬합시다 NVYCC 2017.07.24 24
52 안녕하세요 성총2학년 이소영입니다. 이소영 2015.03.19 525
51 -뉴비전 나눔 사회 사업- NVYCC 2014.05.17 1734
50 2013 뉴비전 나눔 음악회 NVYCC 2013.12.18 5100
49 "나눔 음악회" NVYCC 2013.11.17 5727
48 한일 청소년 대통령 봉사상 수상 영예(한국일보) file 홈관리자 2013.01.17 8923
47 마약 켐페인 영상(2) 홈관리자 2012.12.17 8381
46 텍스팅 사용 올바른 개념 확립해야(한국일보 기사) file 홈관리자 2012.09.17 10196
45 부모는 자녀의 거울 file 홈관리자 2012.08.03 11916
44 대부분의 청소년은 운전하면서 텍스팅한다 지킴이 2012.06.11 9035
43 부모님을 생각하며.. 꼭 추천하는 영상입니다. file 홈관리자 2010.05.13 11217
42 필라 프라미스 워십 2기 찬양단원 모집 홈관리자 2010.05.03 9955
41 LA 명문 고교 이례적 '마약 검사'…"학교내 마약복용 사례 늘자 전격 시범실시"[LA중앙일보] file 지킴이 2010.04.16 18688
40 부족한 종을 통해서 사역을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file 홈관리자 2010.03.06 10960
39 올바른 인터넷 문화 만들기 청소년 UCC 공모전 홈관리자 2010.03.06 8075
38 뉴욕 뉴비전 커뮤니티 센터 설립 file 홈관리자 2010.03.06 9727
37 다큐 "아마존의 눈물" 감동과 재미에 호평속 시청률 대박 홈관리자 2010.03.06 6677
36 청소년들을 위한 사역자을 찾습니다 file 홈관리자 2010.03.06 7576
» 한심한 불체자* 필라델피아 힘든사람들이 있습니다 홈관리자 2010.03.06 5792
34 예수전도단 캠퍼스 워십 시애틀 투어 집회 홈관리자 2010.03.06 7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