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가정 이야기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아름다운 가정이란 어떤 곳일까. 사랑이 있고 감사가 있는 곳이 아닐까. 여기 아름다운 가정의 이야기들을 모아보았다. <편집자 주>


▲     ©크리스찬투데이
이야기 1 “. 미안해 사랑해”

성격 차이를 이유로 이혼을 했습니다. 성격차이로 이혼한 그 노부부는 이혼한 그날, 이혼 처리를 부탁했던 변호사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육십이 넘은 노부부가 주문한 음식은 통닭이었습니다. 주문한 통닭이 도착하자 남편 할아버지는 마지막으로 자기가 좋아하는 날개부위를 찢어서 아내 할머니에게 권했습니다. 권하는 모습이 워낙 보기가 좋아서 동석한 변호사가 어쩌면 이 노부부가 다시 화해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고 생각하는 순간, 아내 할머니가 기분이 아주 상한 표정으로 마구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지난 삼십년간을 당신은 늘 그래왔어. 항상 자기 중심적으로만 생각하더니 이혼하는 날까지도 그러다니…. 난 다리 부위를 좋아한단 말이야. 내가 어떤 부위를 좋아하는지 한번도 물어본 적이 없어. 당신은…, 자기 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인간….”

아내 할머니의 그런 반응을 보며 남편인 할아버지가 말했습니다.

“날개 부위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부위야. 나는 내가 먹고 싶은 부위를 삼십년간 꾹 참고 항상 당신에게 먼저 건네준 건데….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가 있어. 이혼하는 날까지….”

화가 난 노부부는 서로 씩씩대며 그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각자의 집으로 가버렸습니다. 집에 도착한 남편 할아버지는 자꾸 아내 할머니가 했던 말이 생각났습니다.

“정말 나는 한번도 아내에게 무슨 부위를 먹고 싶은가 물어본 적이 없었구나. 그저 내가 좋아하는 부위를 주면 좋아하겠거니 생각했지. 내가 먹고 싶은 부위를 떼어내서 주어도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 아내에게 섭섭한 마음만 들고…. 돌아보니 내가 잘못한 일이었던 것 같아. 나는 여전히 아내를 사랑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사과라도 해서 아내 마음이나 풀어주어야겠다.”

이렇게 생각한 남편 할아버지는 아내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핸드폰에 찍힌 번호를 보고 남편 할아버지가 건 전화임을 안 아내 할머니는 아직 화가 덜 풀려 그 전화를 받고 싶지가 않았습니다. 전화를 끊어버렸는데 또다시 전화가 걸려오자 이번에는 아주 밧데리를 빼 버렸습니다.

다음날 아침, 일찍 잠이 깬 아내 할머니는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나도 지난 삼십 년 동안 남편이 날개부위를 좋아하는 줄 몰랐네. 자기가 좋아하는 부위를 나에게 먼저 떼어내 건넸는데, 그 마음은 모르고 나는 뾰로통한 얼굴만 보여주었으니 얼마나 섭섭했을까? 나에게 그렇게 마음을 써주는 줄은 몰랐구나. 아직 사랑하는 마음은 그대로인데…. 헤어지긴 했지만 늦기 전에 사과라도 해서 섭섭했던 마음이나 풀어주어야겠다.”

아내 할머니가 남편 할아버지 핸드폰으로 전화를 했지만 남편 할아버지는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내가 전화를 안 받아서 화가 났나’하며 생각하고 있는데, 낯선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전 남편께서 돌아가셨습니다.”

남편 할아버지 집으로 달려간 아내 할머니는 핸드폰을 꼭 잡고 죽어있는 남편을 보았습니다. 그 핸드폰에는 남편이 마지막으로 자신에게 보내려고 찍어둔 문자 메시지가 있었습니다.

“미안해, 사랑해”

<정명국>


이야기2. 어머니의 사랑

어느 날 천사가 하늘에서 내려와 지상의 가장 아름다운 것, 세 가지를 찾아 다녔다고 합니다. 천사는 이곳 저곳을 다니면서 가장 아름다운 것 세 가지 중, 먼저 예쁜 꽃을 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두 번째로는 행복한 웃음이 예쁘게 보여 어린아이의 웃음을 골랐으며, 세 번째로는 어머니의 사랑을 가장 아름다운 것으로 선택했습니다.

천사는 이 세 가지를 바구니에 담아 오랜 시간 후 하늘로 올라갔는데, 그동안 예쁜 꽃은 그만 시들어 그 모양이 흉하게 변했습니다. 또한 어린아이의 웃음도 이미 다 자란 어른의 것으로 변해서 천진한 모습을 그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지상에서나 하늘에서나 영원히 변함없는 것은 어머니의 사랑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부모님의 사랑은 하나님의 사랑을 닮은 지상 최고의 가치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자식은 자녀로 있을 때는 깨닫지 못하던 사랑을 자신도 부모가 되어 자식을 두게 되면 다시금 부모의 은혜를 느끼고 사랑을 실천하게 됩니다.

<좋은 글에서>


▲     ©크리스찬투데이
이야기3. 아빠하고 나하고

곤히 잠든 아빠의 팔을 베고 누웠더니 놀랐는지 눈을 번쩍 뜬다. 당신의 팔을 베고 옆에 누운 사람이 딸이란 걸 아는지 모르는지, 멀뚱멀뚱 그 큰 눈을 껌뻑이다가 그새 또 잠이 든다.

하루에도 몇 번씩 허공으로 팔을 뻗어‘엄마 엄마’하며 낮은 고함을 치는 아빠. 그런 아빠를 꼬옥 안아‘괜찮다 괜찮다’하고 등을 토닥이면 애기처럼 스르륵 다시 잠이 든다.
나이 서른 둘에 부모님께 반말이냐며 버릇없다지만 지금의 아빠에게 난, 예의 갖춘 딸이기 보다 친구가 되어야할 순간이 더 많다.

24시간을 아빠 곁에서 대답도 않는 아빠에게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고, 운동하자며 힘 빠진 팔다리를 쭉쭉 잡아 흔들고, 밥을 많이 먹으면 잘했다 칭찬을 하고 옷을 갈아입으면 이쁘다 박수를 쳐준다.

그 옛날 내가 꼬마일 적에 아빠가 나에게 그랬던 것처럼….
반 평쯤 되는 이불 위에 종일을 누워 눈만 뜨면 보이는 딸에게 끔찍이 예뻐하던 막내딸에게 “아가씨 물 좀 주세요”하며 존댓말을 쓰는 아빠….

남들에겐 그저 늙고 쇠약해진 병자로만 보일 저기 저 백발노인이나에게는 존재 자체만으로도 감사한, 하나뿐인 소중한 아빠이다. 이 사진을 찍고 이 글을 쓰고, 3일 후 아빠는 하늘나라로 가셨어요.

당뇨합병증으로 아빠가 쓰러지신 후 모든 일을 접고 아빠의 곁에서 당신의 손과 발이 되어 생활한 3개월, 짧은 시간이나마 그 시간동안 아빠와 난 세상 둘도 없는 친구사이였습니다.

아빠 부디 편안하세요. 너무너무 사랑합니다.

<김복희(새벽편지 중에서)>



이야기 4‘. 옛집’이라는 국수집

서울 용산의 삼각지 뒷골목엔‘옛집’이라는 간판이 걸린 허름한 국수집이 있다. 달랑 탁자는 4개뿐인….

주인 할머니는 25년을 한결같이 연탄불로 뭉근하게 멸치국물을 우려내 그 멸치국물에 국수를 말아낸다. 10년이 넘게 국수 값은 2,000원에 묶어놓고도 면은 얼마든지 달라는 대로 더 준다. 몇 년 전에 이 집이 SBS TV에 소개된 뒤 나이 지긋한 남자가 담당 PD에게 전화를 걸어 다짜고짜‘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다.

전화를 걸어온 남자는 15년 전 사기를 당해 재산을 들어먹고 아내까지 떠나버렸다. 용산 역 앞을 배회하던 그는 식당들을 찾아다니며 한 끼를 구걸했다. 음식점마다 쫓겨나기를 거듭하다보니 독이 올랐다. 휘발유를 뿌려 불질러 버리겠다고 마음먹었다. 할머니네 국수집에까지 가게 된 사내는 자리부터 차지하고 앉았다. 나온 국수를 허겁지겁 먹자 할머니가 그릇을 빼앗아갔다. 그러더니 국수와 국물을 한가득 다시 내줬다. 두 그릇치를 퍼 넣은 그는 냅다 도망쳤다. 할머니가 쫓아 나오면서 뒤에 대고 소리쳤다.

“그냥 가, 뛰지 말구. 다쳐!”그 한 마디에 사내는 세상에 품은 증오를 버렸다.


이야기5. 진실보다 아름다운 거짓

가난하지만 행복한 부부가 있었습니다. 서로에게 무엇하나 줄 수 없었지만 그들에게는 넘쳐 흐르는 사랑이 있었지요. 어느날 그런 그들에게 불행의 그림자가 덮쳐 오고야 말았습니다. 사랑하는 아내가 알 수 없는 병에 걸려 시름시름 앓게 되었지요.

그렇게 누워있는 아내를 바라만 볼 수밖에 없는 남편은 자신이 너무나 비참하게 느껴졌습니다. 여러 날을 골똘히 생각하던 남편은 마침내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토록 사랑하는 아내를 속이기로 한 것입니다.

남편은 이웃에게 인삼 한 뿌리를 구해 그것을 산삼이라고, 꿈을 꾸어 산삼을 구했다고 아내에게 건네주었지요. 남편은 말없이 잔뿌리까지 꼭꼭 다 먹는 아내를 보고 자신의 거짓말까지도 철석같이 믿어주는 아내가 너무나 고마워 눈물을 흘렸습니다.

인삼을 먹은 아내의 병세는 놀랍게도 금세 좋아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모습을 본 남편은 기쁘기도 하였지만 한편으론 아내를 속였다는 죄책감에 마음이 아팠습니다.
아내의 건강이 회복된 어느 날, 남편은 아내에게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었습니다. 그러자 아내는 미소를 띄우고 조용히 말했습니다.

“저는 인삼도 산삼도 먹지 않았어요. 당신의 사랑만 먹었을 뿐이에요.”

세상에는 진실보다 아름다운 거짓이 있습니다. 거짓도 진실로 받아들이는 사랑이 있습니다.

<아름다운 글 중에서>



이야기 6. 진정한 아름다움

어느 날 밤, 여덟 살 먹은 아들 자카리야와 나는 재미있는 프로가 없나 하고 텔리비전 채널을 이리저리 돌리고 있었다. 그러다가 내가 말했다.

“야, 여기 미인대회를 하고 있네.”

어린 자카리야는 나에게 미인대회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나는 그것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을 뽑는 대회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아들은 아주 진지하게 나를 쳐다보며 이렇게 말해서 나를 완전히 감격하게 만들었다.

“그럼 엄마는 왜 저기 안 나갔어?”

<‘마음을 열어 주는 101가지 이야기’중에서>
기사입력: 2009/05/14 [02:03]  최종편집: ⓒ 크리스찬투데이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53 미디어 USkorea 칭찬합시다 NVYCC 2017.07.24 252
52 안녕하세요 성총2학년 이소영입니다. 이소영 2015.03.19 714
51 -뉴비전 나눔 사회 사업- NVYCC 2014.05.18 1917
50 마약 덫 빠진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홈관리자 2010.03.06 4581
49 은혜가 충만한 가정 (사랑한다고 말하세요) 홈관리자 2010.03.06 4779
» 아름다운 가정이야기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홈관리자 2010.03.06 4841
47 화내지 않고 10대 자녀와 싸우는법!! 홈관리자 2010.03.06 4870
46 Praise Revolution: Opening Act Part I file 홈관리자 2010.03.06 5003
45 2013 뉴비전 나눔 음악회 NVYCC 2013.12.18 5276
44 10대 자녀를 둔 부모들이 꼭 알아야할 것! 홈관리자 2010.03.06 5306
43 청소년들에게 많은 힘과 용기가 됩니다 file 홈관리자 2010.03.06 5625
42 예수님께... 홈관리자 2010.03.06 5663
41 문제 청소년 캐어 마약과 범죄 갱단 연결 차단 file 홈관리자 2010.03.06 5668
40 1.5, Prais'e Revolution file 홈관리자 2010.03.06 5715
39 마약을 하는 사람들의 원인 홈관리자 2010.03.06 5719
38 필라 프라미스 경배와 찬양 목요 찬양모임 홈관리자 2010.03.06 5749
37 물건 하나의 기증, 한시간의 지원활동이 나와 청소년을 바꾼다 file 홈관리자 2010.03.06 5821
36 소외된 한인 청소년에 관심을(한국 일보 기사 7/7/09 ) 홈관리자 2010.03.06 5830
35 청소년 사역 더욱 전문화된 뉴비전 청소년 센터 file 홈관리자 2010.03.06 5846
34 열광의 청소년 한마당 잔치 file 홈관리자 2010.03.06 5876